베이지역교계기사보기

379 흑인 사망사건...북가주 베이지역 시위일정 2020.06.10
378 목사가 설교에서 특정 후보자나 정당 지지 호소하는 건 부적절 2021.10.27
377 베이지역 한인 교협들 새회장 선출 2021.10.27
376 <기독교 표심 좇는 정치인들> 예배 참석했다는데... 교회선 "제적" 2021.12.22
375 온라인 설교 만족도, 현장보다 크게 떨어져... 2022.01.05
374 크리스천 온라인 필림 Festival에서 『노가톡 다큐』 4개부분 수상 2022.01.19
373 "펜데믹 후 부흥의 역사... 기독교, 위기속 기회 마주하고 있다"... 2021.12.22
372 1만2000석 교회에 대면예배는 99명? 불합리한 예배인원 대폭 늘려야... 개선 목소리 2021.10.13
371 [발행인 칼럼] "Merry Christmas ! 인사말을 되살립시다." 2017.12.13
370 <명형주 기자가 전하는 이스라엘 현장의 소리> (4) "테헬렛의 비밀" 2018.08.22
369 JAMA 강순영목사 은퇴 2021.01.13
368 "아프간 기독교인들 위해 기도해 주세요".... Pray for Afghanistan, 현지 사역자의 전언 2021.08.25
367 도쿄올림필 출전, 기독전사들! 한국올림픽 선교회 중보기도 2021.07.28
366 더불어민주당 차별금지법 발의, 교계 거센 반발... 법 제정 반대 운동 예고, 차금법반대 교수연합도 발의 중지 촉구 2021.06.16
365 "하늘 문을 열어주소서" - 산호세 새소망교회 말씀집회 2011.11.30
364 <코로나 19 방역과 예배의 자유> "대면 예배를 통한 감염은 사실상 없었다" 2021.07.28
363 美 장로교 PCUSA 내 대형교회 맨로파크장로교회 교단탈퇴 결정 - "그리스도를 통한 믿음의 구원을 믿지 않는다"는 교단 목회자들 많아 정체성 문제로 교인들 탈퇴지지 2014.03.12
362 “이제 와 돌아보니”... 저자 오병렬씨의 일생기, 지난 7월말 출판 2021.08.25
361 S.C, 머린, S.F 등 23일 오렌지 등급으로 변경 2021.03.24
360 장경동 목사 9일 광화문 집회에서 "국민의 함성 들으라" - 지도자는 많은 사람의 함성을 들어줘야 하고 수백만명이 울고 있다면 달래 줘야 한다 2019.1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