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면군내종교.jpg


“너무나 마음이 아픕니다. 모두를 위해서 기도하고 있습니다.”

전화기 너머 전해지는 김모 목사의 목소리는 무거웠다. 

민간인 교회 부목사인 그는 현재 경기도 연천 28사단 포병연대 안에 있는 A교회의 담임도 맡고 있다. 

이곳은 지난 3월 초 생전의 윤 일병이 자대배치를 받은 뒤 주일예배를 드리러 가고 싶어 했던 바로 그 교회다. 

김 목사는 6일 국민일보와의 전화 통화에서 “지금 저도 너무 힘들다. 미안하다”라며 극도로 말을 아꼈다. 이번 사건으로 해당 부대장과 육군참모총장까지 옷을 벗은 상황에서 자칫 부대에 피해를 주지 않을까 하는 우려 때문이었다. 

그럼에도 윤 일병이 교회에 올 수조차 없었던 상황에 대해 안타까워하는 그의 마음은 십분 전해졌다. 

전·현직 군목은 물론이고 군인교회를 맡고 있는 민간인 출신의 목회자들(군선교사)도 독실한 크리스천으로 알려진 윤 일병이 최소한 종교활동은 할 수 있어야 했다고 입을 모았다. 

교회 출석이 직접적인 문제 해결방안이라고 볼 수는 없다. 

하지만 폐쇄적 공간에서 생활하는 병사들이 자신의 절박한 상황을 외부에 알릴 수 있는 최소한의 통로는 확보할 수 있지 않았겠느냐는 것이다. 

올해로 18년째 군목으로 활동 중인 한국군종목사단 소속 이모 목사는 “어느 부대든 사병 한 사람 한 사람에 대한 돌봄은 사실상 불가능하고, 이는 어떤 조직에서나 마찬가지일 것”이라며 “하지만 부대원이 아닌 사람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통로만 확보됐더라도 상황은 달라질 수 있었을 것”이라고 전했다.

실제로 교회를 통해 병영 내 따돌림 문제를 해결한 사례도 있다. 

강원도 화천의 한 육군 야전부대로 배치 받은 K이병(현재 일병)은 무릎관절 통증이 재발해 ‘왕따’를 당했다. 

행군할 때는 동료들이 그의 군장을 들어줘야 했고, 각종 작업에서도 열외가 되자, “너 같은 놈은 없었으면 좋겠다”는 말까지 들었다. 

부대 생활이 점점 힘들어지는 가운데 그는 주일 부대 내 군인교회에 예배를 드리러 갔다가 엄모 목사를 만나 상담을 요청했다. 

엄 목사는 “상담을 마친 뒤 K이병과 같은 중대에 소속된 신학생 출신의 군종병을 K이병의 멘토로 삼아 돕도록 했다”면서 “3자간 수시로 소통이 이뤄지면서 K이병은 병영생활에 잘 적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효과를 거두려면 일단 교회 출석 등 최소한의 종교활동, 또는 군종 등의 지속적인 돌봄이 보장돼야 한다는 게 군 사역 전문가들의 공통된 전언이다.   


"윤일병에 멘토 있었다면" 
신앙과 사랑 가득한 멘토-멘티를 양성필요

1면멘토있었다면.jpg
김우경 '청년의 뜰' 대표

“윤모 일병을 현장에서 이해해주고 그의 말을 들어줄 만한 사람이 한 명이라도 있었으면 이런 비극이 일어나지 않았을 겁니다. 
신앙과 사랑 가득한 멘토-멘티를 양성하는 것이 우리의 목표입니다.”

㈔청년의뜰 김우경(58) 상임대표는 윤(21) 일병 구타사망사건을 거론하며 방황하고 고통 받는 청년에게 다가가 그들의 말을 들어주고 고민을 함께 나누는 사람들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김 대표가 현재 헌신하는 사역이 바로 ‘멘토링’이다. 

“고민을 들어주고 가이드해주는 사람만 있다면 훨씬 사회생활을 잘 할 수 있을 것”이라는 청년들의 말을 주변에서 듣고 곧바로 멘토링 사업에 뛰어들었다. 
사업 취지에 각 분야의 전문가 크리스천들이 흔쾌히 동참하면서 현재 140명의 멘토를 확보했다.  이를 바탕으로 2008년부터 멘토링코리아 대회(02-586-0907·blog.naver.com/mentoringkr)를 열고 있다.

“크리스천이든 아니든 세상에 자기 혼자였다고 생각하는 청년들이 삶의 폭풍우를 막아주는 영적인 멘토를 발견하면서 많은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면서  “멘토링은 청년들에게 ‘성공하는 삶’이 아닌 풍요한 인생과 충만한 신앙을 간직한 ‘승리하는 삶’을 알려주는 것이 목표”라며 “보다 많은 멘토를 확보해 상시적으로 멘토링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다짐했다.
<국민일보 미션>

베이지역교계기사보기

732 성도를 끝까지 책임지는 목회자가 되라! - 8월26일부터 3박4일 제48차 초교파 목회자 부부세미나 -성료 한국 및 세계 각지에서 5천여명 참가, 목회의 영적실상 깨달아 2013.09.04
731 "나의 최상의 것을, 극상의 하나님께!" - 콘트라코스타 한인장로교회, 생명수 침례교회등 임직예배서 결단 사명받은자들의 자기관리로 예수님만 자랑하는 교회되도록 충성다짐 임마누엘장로교회도 8일 장로, 안수집사, 권사, 명예권사등 34명 임직 2013.12.03
730 하나님이 쓰시기에 편한 목회자 되라 - 18일 오클랜드 빌립보 교회 이한목사 안수예배서 변한기 원로목사 권면, 하나님과 성도들 앞에 실망스런 종 되지 않도록 솔선수범하는 목회자로 2014.05.21
729 10월 넷째주 교계동정 2021.10.27
728 북가주 목회자 사모회를 소개드립니다 ....북가주목회자사모회 9대 회장 배명희 사모 2022.06.29
727 어머니학교 본부장 김미라 전도사 목사 안수 2018.06.06
726 올해 미국서 시행되는 반성경적 법안들...미주한인교회에 직간접 영향 클것...TVNEXT 공동대표 김태오 목사 새라김 사모 통해 들어본다 2023.03.01
725 교회간 친선경기 2010.06.28
724 북한 결핵 어린이 돕기 참여 프리몬트 어빙톤고 한인학생회 2012.09.05
723 국가를 위한 기도의 날 -5월 2일, JAMA 주관으로 나성순복음교회서 2013.04.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