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독교연합출범.JPG

▲ 한국교회연합과 한국교회총연합회가 통합을 선언하고, 한국기독교연합으로 출발했다.



한국교회연합과 한국교회총연합회가 통합을 선언하고, 16일 서울 종로에 있는 한국교회백주년기념관에서 한국기독교연합(한기연) 창립총회를 개최했다.


한기연은 당초 지난 1일 창립총회를 열 계획이었지만, 준비 부족 등의 이유로 한 차례 연기한 바 있다.

창립총회에서 설교를 한 전명구 감독회장은 "한기연 창립은 한국교회가 하나 됨에 의미가 있다"며 "통합을 통해 놀라운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임시 공동 대표회장은 예장통합 이성희 총회장과 예장합동 김선규 총회장, 감리회 전명구 감독회장, 한교연 정서영 대표회장이 맡기로 해 오는 12월 정기총회 전까지 공동 지도체제를 유지하기로 했다.

한기연 출범의 주목할 부분은 임원 선거를 없앴다는 점이다. 


금권선거 논란 등 한국교회의 병폐로 지목되어 왔던 임원 선거를 없애고, 상임회장단이 대표회장을 추대해 총회에서 결의하는 방식을 채택했다. 


상임회장단은 1,000개 교회 이상 교단 현직 총회장들과 1,000개 천 교회 이하 교단 현직 총회장 중에서 5명, 단체협의회 대표 1명으로 구성된다. 


또 특정 교단이 대표회장을 독식할 수 없도록 순번제를 채택했다. 


5,000개 교회 이상이 '가'군, 5000개 교회 이하 1,001교회 이상이 '나'군, 1,000개 교회 이하 모든 교단을 '다'군으로 나눠 가-나-가-나-가-다 순으로 대표회장을 선임할 수 있도록 했다. 

한국교계기사보기

1592 세습 인정 판결 후 첫 주일예배 김하나 목사, "오직 하나님만 바라보자" 2018.08.15
1591 "한반도 영구적인 평화 위해 기도하자" - 세계감리교협의회 서울서 대의원회의, 세계 분쟁 종식 촉구 '서울 신학 선언' 2018.07.18
1590 동성애 난무하는 시대, 교회의 역할은? - 침례회미래포럼, 정기 세미나..."다음세대 세우는 일 몰입해야" 2018.06.06
1589 한교봉, 4인 공동 대표회장 체제로 전환 이영훈·정성진·고명진·소강석 목사 선출 - 한교총과 업무협약 체결, 한국교회 효율적 봉사체제 구축...재난 구호·북한 지원 등 협력키로 2018.05.23
1588 탈북 기독인 1000명 '통일 소원 특별 기도회' - 탈북민 출신 목회자가 세운 33개 교회 (28일 서울 한사랑교회) 2018.04.18
1587 '국가인권정책기본계획'에 동성애자 차별금지 넣는다 - 법무부 다음달 공표 예정 2018.04.11
1586 "공동의회에서 목사해임 할 수 있어" 교회개혁실천연대 포럼에서 제기 돼 2018.03.21
1585 한끼 금식·미디어 절제 '사순절 고난 동참' 캠페인 - 금식한 쌀은 네팔 빈곤 가정에 전달, 물 아껴 쓰자는 '자발적 불편' 운동 2018.03.14
1584 '北의 깜짝 카드'... 억류된 사역자들 조기 석방될까 ? - 교계, 석방기도·구명운동 전개 2018.03.14
1583 "문재인 정권퇴진" 구호난무 구국 기도회 - "태극기 부대와 함께한 사실상 정치집회" 지적 2018.03.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