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삼목사-02.gif

이창삼 목사

 

옛날 어떤 상인이 임종을 맞이하여 아들 삼형제를 불러 앉히고 유산을 나누어주었습니다.
얘들아 내게는 말 17마리뿐이구나 이제 이 말을 나누어줄 터이니 내 말대로 잘 나누어 갖고 서로 화목하게 잘 지내도록 하여라하면서 큰형에게는 17마리의 1/2을 둘째에게는 전체의 1/3을 그리고 막내에게는 전체의 1/9을 가지라고 유언을 남기고 죽었습니다.
이제 세 형제는 장례를 눈물로 치렀습니다.
그리고는 세 형제가 아버지의 유언에 따라 재산을 나누어 가지려고 하니 문제가 생겼습니다. 이거 큰일 났습니다. 장례를 치른 것이 어제인데 화목하게 잘 살라고 하신 말씀이 아직도 귀에 쟁쟁한 데 서로 싸울 수밖에 없었습니다.
왜냐고요 큰형은 17마리의 1/2을 가지라고 했으니 17을 절반으로 나누니까 8.5가 됩니다. 그러니 한 마리를 반으로 쪼갤 수 없으니 반올림해서 9마리를 가져야겠다고 하니까 동생이 안 됩니다.
아버지가 1/2이라고 했지 1/2보다 더 가지라고 하지 않았으니 안 됩니다.
둘째는 1/3이라고 했으니 17마리를3으로 나누니까 5.66이니 나야말로 절반보다 많으니 6마리를 가져야겠다고 하고 막내도 1/9이니 17마리를 9으로 나누니까 1.88이렇게 계산이 되어서 나는 아무래도 2마리를 가져야겠다고 하니 서로 안 된다고 싸우게 되었습니다.
9마리는 분명히 1/2보다 많고 6마리도 1/3보다 많고 2마리도 1/9보다 많은 것은 사실입니다.
이들은 며칠을 두고 서로 싸웁니다. 서로 양보가 없습니다. 손해 보려고 하지 않고 아버지가 그렇게 하라고 했으니 하면서 서로 싸우고 있었습니다.
이때 목사가 그 집 앞을 말을 타고 지나가게 되었는데 세 아들은 목사를 붙잡고 자기들의 주장을 이야기하면서 어떻게 아버지의 유산을 나누는 방법이 없겠느냐고 호소합니다.
목사라고 별 수 있겠습니까? 그래서 목사는 그러면 이렇게 합시다.
내가 타고 온 한 마리 말을 당신들에게 드리지요 그러면 열여덟 마리가 되지 않습니까? 참으로 좋은 목사입니다.
그렇게 되면 큰형은 18마리의 1/2인 아홉 마리를 가지고 둘째도 18마리의 1/3인 여섯 마리를 막내도 18마리의 1/9인 두 마리를 가질 수 있지 않겠습니까? 서로 싸우는 것보다 내가 한 마리를 양보해줌으로 해결이 된다면 나는 기꺼이 그렇게 하겠으니 그렇게 하라고 했습니다.


025.jpg


세 아들은 미안하다고 하면서 큰형은 9마리를 둘째는 6마리를 막내는 2마리를 가지기로 했습니다. 일을 무사히 마친 목사는 이젠 나는 가봐야겠다고 하면서 말을 주어버렸으니 걸어서 나갔습니다.
그때 한 사람이 소리치며 목사님 이상하게 외양간에 한 마리가 남아 있습니다. 그래요 다시 한번 잘 세워 보세요. 분명히 9마리 6마리 2마리씩을 가졌습니까? 그래서 또 세워보고 조사해 보았지만 한 마리가 남았습니다.
목사님 이 남을 말을 타고 가십시오. 어떻게 사막 길을 걸어서 가시겠습니까? 그래요 내가 한 마리를 타고 가도 서로 싸우지 않겠지요.
네 우리는 분명히 아버지가 말씀하신 유산보다 더 나누어 가졌으니까 분명히 나는 9마리 둘째도 6마리 막내도 2마리를 가졌으니 더 싸울 일도 없습니다.
이렇게 하여 목사도 만족하고 세 아들도 만족하게 되었습니다. 참으로 이상하지 않습니까? 여러분 9마리 더하기 6마리 더하기 2마리를 합하면 모두 몇 마리입니까? 17마리이네요 그런데 17의 1/2은 8.5 17의 1/3은 5.6 17의 1/9은 1.8이니 이거 도무지 이상하지 않습니까? 생각해보면 세 아들은 어리석기 짝이 없었습니다.
그들은 인생의  a b c도 모르고 인생의 미적분도 몰랐습니다.
아들들은 공배수를 몰랐습니다. 그들의 아버지는 공배수를 알았기에 유산을 잘 나누어주었는데 그들은 그것도 모르고 서로 더 차지하겠다고 싸웠습니다.
오늘도 우리는 인생의 미적분을 모르고 서로 싸우고 있지 않습니까? 자기본위의 수학 자기주장의 수학 이기주의 수학을 하다 보니 싸움이 생기는 것입니다.
이들은 좀더 차원 높은 미적분을 알았더라면 뿐만 아니라 서로 양보의 미덕 자기희생의 사랑을 알았더라면 문제는 해결되었을 것입니다.
왜 우리는 예수를 믿는 다고 하면서 아니 한 교회에서 서로 양보가 없습니까? 희생이 없습니까? 인생의 미적분을 아십시까? 형이 동생보고 너 6마리 2마리를 가지라고 했더라면 자기도 9마리를 가질 수 있었을 터인데 양보를 못하다보니 꼴사납게 되었던 것입니다.
예수님은 새 계명을 주노니 서로 사랑하라고 했습니다. 남을 비방하고 판단하지 말라고 그러면서 너희는 세상의 소금과 빛이 되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신앙컬럼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