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린이런목사님이필요해.jpg

10대 흑인 소년 총격 사건으로 소요사태에 빠진 미국 미주리주 퍼거슨시. 

이곳 목사들이 시위에 참여하기 위해 거기로 쏟아져 나왔다. 

차가 다니지 못하게 도로를 점거했는데도 네티즌 찬사가 이어지고 있다.

퍼거슨시 목사가 주를 이룬 100명의 시위대는 25일 오전 6시부터 시내 클레이턴 사거리 를 점거했다.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카운티 대배심이 비무장 흑인 청년을 총으로 무참히 사살한 백인 경관에 대해 불기소 결정을 내린 24일, 바로 다음날 아침이었다.

한 네티즌이 SNS에 올린 영상에도 이 장면을 확인할 수 있다. 

등에 성직자(Clergy)라고 적힌 오렌지색 조끼를 입은 사람 수십 명은 차가 없는 거리를 돌며 민중가요를 부른다. 

목사 등은 거리를 수 시간동안 거리를 점거하며 대배심 결정에 항의했다.

목회자들이 튀는 색 조끼를 맞춰 입은 것은 일반 시위대와 구별하기 위해서였다. 

시위대가 손쉽게 도움을 청하라는 목적이다. 

이들은 예배당을 24시간 개방하기로 했다. 

시위대에게 은신처를 제공하고 다친 사람을 치료하기로 했다. 

예배당에 들어와 음식을 먹고, 휴대전화 충전을 하라며 깨알 같은 손길도 내밀었다.
목사들이 거리로 나선 가장 큰 이유는 폭력과 약탈 행위를 막기 위함이다. 

목사들은 거리 시위에서 “간밤의 폭력 이후 우리에게 새날을 허락 하소서”라며 
평화 시위를 기도했다.
로널드 보보 웨스트사이드미션너리뱁티스트교회 목사는 지역 목사 연합을 통해 시위에 참석했다. 

그는 “대체 하나님이 어딨습니까”라고 묻는 사람들 때문에 고통스럽다고 했다. 

그렇지만 “정의가 있다고 느끼고 그것을 말하려면 폭력을 행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마이크 킨만 성공회 사제는 “배경과 인종을 벗어난 모든 사람들이 손에 손을 잡고 울고 기도하고 있다”며 “(그런 모습을 본다면)하나님이 기뻐하시는 도시임을 깨달을 것”이라고 말했다.

네티즌들은 “하나님이 말하신 정의와 평화를 몸소 실천하고 있다” “평화 시위가 정착하길 기도한다”의견을 남기며 목사들의 헌신과 봉사에 칭찬하고 있다.

미국교계기사보기

402 기독교인이 가장 사랑하는 말씀은 '요 3:16' - 바이블게이트웨이, 크리스천이 자주 찾는 성경 구절 100가지 발표 2015.12.30
401 기독교만 골라 총질 - 지난 1일 오리건주 대학서 총기난사 2015.10.07
400 동성커플 결혼허가증 거부한 미 법원서기 킴 데이비스 석방 - 판사 "다른 부서기들의 결혼허가증 발급은 방해하지 마라" 공화 대선주자 크루즈-허커비, 교도소 찾아 데이비스 면담 2015.09.09
399 미국 남부주 결혼허가증 미뤄 - 미연방대법원 동성결혼 합법화 판결 후 2015.07.01
398 美 사우스캐롤라이나 교구 성공회 주교, 찰스턴시 총기난사 메시지 발표 2015.06.24
397 '치유·회복·사랑' 총격 흑인교회의 메세지, 미국 울리다 - "기도만이 비극 이길 수 있어" 희생된 목사 좌석엔 검은 장막, 수천 장 추모편지로 교회 덮혀 2015.06.24
396 "동성결혼 합법화" 저지 기도운동 발족 - 미주 기독교 총연합회, 미국의 영적위기 위해 한인교회 동참 호소... 미연방 대법원, 오는 6월 중 동성결혼 허용여부 최종판결 할 예정 2015.05.06
395 "동성결혼 헌법상 권리 보장해야" 美 클린턴 전장관 기존입장 바꿔 2015.04.22
394 수정교회 설립 슐러 목사 타계 2015.04.08
393 성경적 신념 따라 동성애 고객 거부한 꽃집주인에 성금 10만달라 답지 - 동성 결혼식에 꽃 판매 거절 차별금지법으로 피소 당해 2015.04.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