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한 교회가 전도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맥주와 찬송주일’을 만들었다는 소식이 전해져, 현지 교계가 술렁이고 있다.

미국 오클라호마 주에 위치한 이스트사이드 크리스천교회는 지난달 26일 주일, 교인들이 교회 구내에서 맥주 마시는 것을 허용하는 ‘맥주와 찬송주일’ 프로그램을 만들었다.

교회는 사전에 교인들의 지인들을 대상으로 초청장을 보내, 맥주와 찬송주일 프로그램을 알렸다.

이 프로그램에 따르면, 교인들이 마실 수 있는 맥주의 양은 1인당 3병으로 제한되며 예배 참석자는 신분증 확인 후 입장이 가능하도록 했다. 

프로그램을 공동으로 주관하는 마이클 리그 목사(퍼스트크리스천교회)는 “모든 사람들을 환영하며 어떤 질문도 허용된다”며 “마시고 취하자고 기획한 것이 아니다. 

맥주를 마시며 하나님에 관해 담소를 나누는 자리를 마련하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이 교회의 프로그램은 현지에서 화제가 됐다. 

실제로 많은 현지 언론들이 ‘주민들에게 맥주를 쏜 교회’로 이 교회를 소개했다.

이들을 향한 우려 섞인 시선도 있다. 

미국의 기독교신문 <카리스마뉴스>는 “맥주를 마시면서 하는 전도가 사람들을 교화하는 방법인가”라고 반문하며 “맥주병이 비워진 후, 우리가 그들을 진정한 구원으로 인도하고 있는지, 아니면 단순히 열매 없는 영혼구원의 이름으로 복음과 타협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아멘넷>

미국교계기사보기

402 기독교인이 가장 사랑하는 말씀은 '요 3:16' - 바이블게이트웨이, 크리스천이 자주 찾는 성경 구절 100가지 발표 2015.12.30
401 기독교만 골라 총질 - 지난 1일 오리건주 대학서 총기난사 2015.10.07
400 동성커플 결혼허가증 거부한 미 법원서기 킴 데이비스 석방 - 판사 "다른 부서기들의 결혼허가증 발급은 방해하지 마라" 공화 대선주자 크루즈-허커비, 교도소 찾아 데이비스 면담 2015.09.09
399 미국 남부주 결혼허가증 미뤄 - 미연방대법원 동성결혼 합법화 판결 후 2015.07.01
398 美 사우스캐롤라이나 교구 성공회 주교, 찰스턴시 총기난사 메시지 발표 2015.06.24
397 '치유·회복·사랑' 총격 흑인교회의 메세지, 미국 울리다 - "기도만이 비극 이길 수 있어" 희생된 목사 좌석엔 검은 장막, 수천 장 추모편지로 교회 덮혀 2015.06.24
396 "동성결혼 합법화" 저지 기도운동 발족 - 미주 기독교 총연합회, 미국의 영적위기 위해 한인교회 동참 호소... 미연방 대법원, 오는 6월 중 동성결혼 허용여부 최종판결 할 예정 2015.05.06
395 "동성결혼 헌법상 권리 보장해야" 美 클린턴 전장관 기존입장 바꿔 2015.04.22
394 수정교회 설립 슐러 목사 타계 2015.04.08
393 성경적 신념 따라 동성애 고객 거부한 꽃집주인에 성금 10만달라 답지 - 동성 결혼식에 꽃 판매 거절 차별금지법으로 피소 당해 2015.04.08